전남도, 청년·신혼부부에 ‘만원 신축아파트’… 전국 최초

탑뉴스
전남도, 청년·신혼부부에 ‘만원 신축아파트’… 전국 최초
  • 입력 : 2023. 09.06(수) 22:40
  • /호남탑뉴스 =국중선 기자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6일 오전 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공감과 소통을 위한 9월 정례조회에서 ‘전남형 만원주택 사업’을 설명하고 있다.
[호남탑뉴스]

전남도, 청년·신혼부부에 ‘만원 신축아파트’… 전국 최초

주거안정 위해 2800억 투입, 16개 군에 1000 가구 건립
전남개발공사에 ‘전남도 주거복지센터’설치 사업 주관

전남도가 청년층과 신혼부부 주거 안정을 위해 전국 최초로 ‘만원 신축 아파트’를 공급하기로 해 주목된다.

전남도는 인구감소와 청년인구 유출을 막고 안정적인 정착 지원을 위해 ‘전남형 만원 주택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전남의 총인구수는 7월 말 현재 181만71명으로 만 18~39세 청년인구 감소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지난 5년간 전남의 청년인구는 6만7314명이 감소했다. 이는 고흥군 전체 인구와 맞먹는 규모다.

이에 전남도는 인구감소와 지방소멸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최우선 과제로, 청년층이 지역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전남형 만원 주택사업’ 본격 추진을 위해 총 2893억원 규모의 청년 맞춤형 주거복지 정책을 마련했다.

사업비는 전남 자체 예산과 광역 소멸기금으로 충당한다.

이 사업은 신혼부부에게 전용면적 84㎡(32평형) 이하의 주택을 제공하고, 청년에겐 전용면적 60㎡(17평형) 이하의 주택을 신축해 보증금 없이 월 1만원의 파격적인 임대료로 최장 10년까지 거주를 지원한다.

전남도는 일부 시·군에서 추진하는 만원아파트가 전용면적이 협소해 신혼부부가 아이를 낳고 살기에는 불편하다는 의견을 수렴해 이를 대폭 개선하고 청년층과 신혼부부가 선호하는 평면 유형을 도입할 계획이다.

특히 청년과 신혼부부가 절감된 주거비를 모아 자립 시기를 앞당길 수 있도록 임대 조건을 설계했다.

사회에 첫 발을 내딛는 청년층의 경우 안정적 정착 지원을 위해 최초 거주기간을 기존 공공임대아파트(2년) 대비 2배 연장한 4년으로 늘렸다.
신혼부부는 아이를 한 명 출산할 때마다 3년씩 연장할 수 있다.

‘전남형 만원주택’은 인구소멸 지역으로 분류된 기초 지자체에 2035년까지 1년에 100~200가구씩 순차적으로 균형 있게 건립한다.

사업 지원 대상 지자체는 전남 22개 시·군 가운데 목포·순천.여수,나주.무안을 제외한 16개 군이다.

전남도는 지속 가능한 사업실행력 확보를 위해 도의회와 신속한 협의를 거쳐 가칭 ‘전남형 청년주택 지원 조례’를 제정할 예정이다.

조례에는 청년·신혼부부 주택사업 지원 근거와 입주자격·기간, 월 임대료 등에 대한 세부 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월 1만원 임대료가 지속되도록 운영비 재원 마련을 위한 기금도 별도로 조성한다. 현재 운용 중인 한옥 발전기금 530억원에 추가로 150억원을 출연해 총 680억원 규모의 가칭 ‘청년 주거 안정·한옥 기금’을 전국 최초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전남개발공사에 내년 상반기까지 ‘전남도 주거복지센터’를 설치하고 매년 5억원의 운영비를 지원을 통해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전남도 주거복지센터는 주거복지 서비스와 주택사업, 정주여건 개선사업 등을 도민의 입장에서 ‘원스톱 서비스’할 예정이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청년이 돌아오고 머무르는 최적의 환경 조성을 위해 그들에게 돌아가는 몫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기존에 시·군에서 국토부의 통합공공임대주택사업으로 반값주택을 추진 중이고 일부 시·군에서 ‘만원주택’을 시행하면서 시·군 간 형평성 문제가 있어 전남도 차원의 ‘전남형 만원주택 1000가구 사업’을 1단계로 추진한다”고 말했다.

/호남탑뉴스 = 국중선 기자
/호남탑뉴스 =국중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