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학교 물품 비리의혹… 클린신고센터·의회공동조사”

교육
김대중 “학교 물품 비리의혹… 클린신고센터·의회공동조사”
  • 입력 : 2023. 11.14(화) 21:51
  • 국중선
[호남탑뉴스]

김대중 “학교 물품 비리의혹… 클린신고센터·의회공동조사”

김대중 전남도교육감이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적된 ‘학교 전광판 특정업체 몰아주기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파악하고 물품선정위원회 역할 재정립, 클린신고센터 설치, 의회와 공동조사까지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14일 오전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전광판·소방장비 설치 등 학교 사업과 관련해 특정업체가 일을 과독점하는 것이 있는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교육감은 “특정업체 몰아주기 의혹은 언론을 통해 알려져 교육가족들이 걱정을 하고 있다”며 “의회의 승인 예산이 효율적으로 집행이 안됐다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또 “학교 물품 선정은 제도적인 한계가 분명히 있다”며 “예전 교육청이 주관했을 때는 학교 현실이 반영되지 않고 공정성 문제가 있었지만 학교로 주체로 바꾸니 또다른 문제가 파생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1차적으로 중요한 것은 각 학교의 물품선정위원회의 개혁이 필요하다”며 “교장 등 관리자가 물품선정에 관여할 수 없도록 제도적인 시스템을 만들 수 있도록 교원단체가 포함된 TF를 구성하고 클린신고센터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클린신고센터를 통해 입수된 사안은 의회에 보고하고 공동조사도 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교육감은 입장문을 통해 “물품선정위원회 역할 재정립” 등을 약속했다.

김 교육감은 “선거 과정의 공적을 내세워 학교 현장을 찾아다니며 영업행위를 하는 사람을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교육청에 구축될 클린신고센터에 주저 없이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물품 구입이 완료된 이후에는 모니터링을 통해 사업 타당성을 재평가해 계약 과정의 공정성과 품목의 활용성 및 효과성을 살피겠다”고 설명했다.

전남도의회 박형대·박종원 의원은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기상전광판을 설치한 10개 학교가 A업체와 계약을 맺었다”며 “관련 사업비 24억원 중 22억원을 낙찰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최근 3년 동안 전남교육 현장에서 자주 구매한 특정 관급자재 계약 건수는 137건 37억원이며 이 중 27억을 특정 업체가 계약했다”고 지적했다.

/호남탑뉴스 = 국중선 기자
국중선 kukgohe@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