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홍철 의원- KIND’ 해외투자개발사업의 현주소 및 향후 발전방안 국회 토론회 성료 

정치
민홍철 의원- KIND’ 해외투자개발사업의 현주소 및 향후 발전방안 국회 토론회 성료 
  • 입력 : 2023. 11.15(수) 08:28
  • /영남본부 = 김범석 기자
[호남탑뉴스]

‘민홍철 의원- KIND’ 해외투자개발사업의 현주소 및 향후 발전방안 국회 토론회 성료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토교통위원회, 경남 김해갑)이 주최하고 국토교통부(원희룡 장관)와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이하 “KIND”, 사장 이강훈)가 주관한 ‘해외투자개발사업의 현주소 및 향후 발전방안’ 토론회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토론회는 우리기업의 해외투자개발사업 참여 활성화 방안의 일환으로 개최되었으며, 첫 번째 발제를 맡은 우송대학교 임한규 교수는 우리기업의 해외투자개발사업 성공전략으로 확고한 사업의지, 금융경쟁력 확보와 정부지원을 강조했다.    

 이어 두 번째 발제를 맡은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손태홍 연구위원도 개별기업의 역량이 투자개발사업 수주를 위한 필요조건이지만 충분조건으로는 부족하다며, 해외투자개발사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국가 차원의 체계적 지원이 동반되어야 한다며 정부지원을 재차 강조했다.  

이어 이복남 서울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된 토론에서 이상고 국토교통부 해외건설정책과 사무관, 원병철 KIND 사업개발본부장, 김영태 해외건설협회 부회장, 이일권 삼성물산 상무, 박용정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 허경일 한화자산운용 전무가 참여해 해외투자개발사업의 향후 발전방안에 대한 의견을 활발히 나누었다.   

 토론회를 주최한 민홍철 의원은 “이번 토론회에서 논의된 의견들을 토대로 우리기업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책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 라고 하면서 ”토론회를 주관한 KIND 또한 우리기업들의 해외진출 마중물 역할을 맡아 해외진출의 돌파구를 찾고, 침체된 해외건설에 활력을 주는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토론회를 주관한 KIND 이강훈 사장은 “우리기업이 직면한 어려움을 해소하고 해외 수주를 지원하기 위해 정부 간 협력 강화,정책펀드 등 금융지원 확대 및 외화채권 발행을 위한 정부보증, PPP 전문인력 양성을 통한 PPP 생태계 조성 등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영남취재본부 = 김범석 기자
/영남본부 = 김범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