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직원 대상 신증후군출혈열 예방접종 시행

탑뉴스
울산시, 직원 대상 신증후군출혈열 예방접종 시행
  • 입력 : 2024. 06.10(월) 09:00
  • /울산본부 = 김선희 기자
[호남탑뉴스]

울산시, 직원 대상 신증후군출혈열 예방접종 시행

6월 10일 ~ 13일, 시청 공원·수목관리 업무 직원 150여 명 대상

울산시는 6월 10일부터 13일까지 급성열성질환인 신증후군출혈열 예방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접종 대상은 공원·수목관리 업무 등 신증후군출혈열 바이러스에 노출 위험이 큰 생태정원과, 태화강국가정원과, 도시농업과, 수목관리사무소 직원 150여 명이다.

예방접종은 최초 접종자의 경우 1개월 간격으로 2회 접종을 하고 1년 뒤 추가로 3차 접종을 실시한다. 접종 완료 시 75%의 예방효과가 있다.

신증후군출혈열은 감염 초기에는 발열과 식욕부진, 오한, 두통 등이 나타나며 증상이 점차 심해지면 전신 출혈과 신부전증, 심하면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는 위험한 질환이다.

신증후군출혈열의 원인 바이러스는 한타바이러스로 바이러스에 감염된 설치류, 특히 들쥐의 배설물이 건조되면서 나온 바이러스가 먼지와 함께 공중에 떠다니다 호흡기를 통해 감염되거나 상처 난 피부, 눈과 코, 입 등에 직접 접촉하여 감염되는 경우가 있다.

신증후군출혈열은 치료제가 없으므로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의료진에게 야외활동력 등을 알리고 초기에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

울산시 관계자는 “야외활동 후에는 목욕과 세탁 등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고 신증후군출혈열 바이러스에 노출될 위험이 큰 시민은 꼭 예방접종 하기를 권한다”라고 말했다.

/울산본부 = 김선희 기자
/울산본부 = 김선희 기자 kukgohe@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