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공로자회 “특전사회 공동선언문 폐기 논의”

사회
5·18공로자회 “특전사회 공동선언문 폐기 논의”
  • 입력 : 2023. 11.07(화) 19:05
  • /호남탑뉴스 =국창호 기자
[호남탑뉴스]

5·18공로자회 “특전사회 공동선언문 폐기 논의”

폐기 배경으로 “선언문이 5·18 학살 세력 포용 방향 왜곡”
시민단체 “내부 단결 위한 진정성 없는 정치적 결정” 비판

5·18민주화운동 공로자회가 ㈔대한민국 특전사동지회와 맺은 2·19 공동선언문 폐기를 논의한다.

해당 선언문은 5·18 단체가 특전사회 창설 주축들의 5·18 학살 만행을 ‘불가피한 상황’으로 여기고 향후 화합에 나선다는 취지로 발표 이후 지역사회가 양분되는 결과를 초래했다.

7일 5·18공로자회 등에 따르면 정성국 5·18공로자회장은 지난 5일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5·18공로자회 재건을 위한 제언’이라는 제목으로 두 건의 게시글을 올렸다.

정 회장은 해당 게시물에서 외부 세력과의 단절, 내부 단결과 화합을 주창하면서 공로자회 운영 방침 개선 방향을 제언했다.

특히 정 회장은 지난 2월 특전사회와 함께 발표한 2·19 공동선언문에 대해서도 폐기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공로자회는 5·18부상자회, 특전사회와 함께 해당 선언문 발표 과정을 이끈 주축이다.

정 회장은 공동선언문의 발단이 단체의 미래와 5·18 당시 투입된 공수부대원들의 개인적 삶에 대한 애환에서 비롯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오늘날 해당 선언문의 취지가 ‘5·18 학살 세력의 포용으로 왜곡·발전됐다’며 폐기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공로자회 등은 당시 선언문을 통해 5·18 당시 투입된 계엄군이 저지른 학살 만행을 ‘군인으로서 명령에 의한 공적 직무를 수행한 과정이었다’고 정의했다.

또 계엄군에 대해 ‘민주 시민의 정의로운 항거를 억압한 가해자가 아니다’며 ‘그 다수가 오늘날까지 정신·육체적 아픔으로 점철해왔던 점에 따라 피해자로 봐야 마땅하다’고 했다.

아울러 ‘5·18 단체와 특전사회는 5·18 피해 당사자와 계엄군을 피해자와 가해자라는 시비론적 관점에서 보지 않겠다’며 ‘양측 모두가 불가피한 상황이었다는 양시론적인 관점으로 보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선언문은 곧장 지역사회 논란의 중심이 됐다.
광주·전남 시민단체들은 즉각 반발, 199개 단체가 연합한 오월정신지키기 범시도민대책위를 출범하고 2·19 현재까지 공동선언문 폐기와 대시민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이에 5·18 단체와 특전사회는 5·18 당시 투입된 계엄군을 불러다 증언회를 여는가 하면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5·18 진상조사에 나서겠다고 했지만 모두 별 무소득으로 끝났다.

이밖에 정 회장은 광주시가 추진하는 정율성 기념공원 조성사업에 대해서도 회원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약속하거나 단체 정관 개정을 통해 회장 등 임원 직선제, 1인 1투표제 등이 도입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회장의 이같은 제언은 이날 열린 임시 이사회를 통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정 회장의 제언에서 진실성이 보이지 않는다는 일각의 지적도 잇따른다.

최근 단체 상벌위원회가 정 회장을 향한 징계를 의결하고 국가보훈부의 지원금 횡령 의혹이 단체 안팎으로 불거진 데 따라 내부 단결을 위해 이같은 글을 올렸다는 것이다.

/광주본부 = 국창호 기자
/호남탑뉴스 =국창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