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정율성 기념사업 정부가 먼저 시작…35년간 국익 위해 다양한 목적 활용”

사회
광주시 “정율성 기념사업 정부가 먼저 시작…35년간 국익 위해 다양한 목적 활용”
  • 입력 : 2023. 08.29(화) 10:06
  • /호남탑뉴스 =국창호 기자
[호남탑뉴스]

광주시 “정율성 기념사업 정부가 먼저 시작…35년간 국익 위해 다양한 목적 활용”

- 노태우정부, 정율성 부인 초청…김영삼정부, 정율성작품발표회
- 박근혜정부, 중국 전승절 정율성 음악 퍼레이드 참관 등
- 광주시, 시민 뜻 모아진 정율성역사공원사업 당당하게 추진
- 강기정 시장 “광주고립 단호 거부…보훈부 국론분열 말라” 촉구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28일 오전 시청 5층 기자실에서 출입기자들과 차담회를 갖고 시정 주요현안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광주광역시는 28일 국가보훈부가 문제 삼은 ‘정율성 선생 기념사업’은 1988년 중앙정부가 먼저 시작했으며, 지난 35년 간 국익을 위해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했던 사업이라고 밝혔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이날 오전 기자들을 만나 “정율성 선생 기념사업은 35년 전 노태우 대통령 재임시기인 1988년 중앙정부에서 먼저 시작했다”며 “당시 서울올림픽평화대회 추진위원회에서 정율성 선생의 부인인 정설송 여사를 초청해 한중우호의 상징으로 삼았던 것이 출발이다”고 설명했다.

강 시장은 “광주시도 이 같은 정부의 기조에 발맞춰 정율성 선생 관련 사업을 다양하게 추진했다”며 “2002년부터 5명의 시장이 바뀌는 동안 시민의 의견을 모아 흔들림 없이 진행한 20년 사업이다”고 강조했다.

강 시장은 지난 정부가 시행했던 정율성 선생 기념사업들을 구체적으로 거론했다.

광주시에 따르면 먼저 노태우 대통령 재임시기인 1988년 서울올림픽 평화대회 추진위원회가 정율성 선생의 부인 정설송 여사를 초청했다.

이후 김영삼 대통령 재임기인 1996년에는 문체부 주관으로 정율성 작품 발표회를 진행했다. 국립국악원은 그가 소장했던 자료를 기증받으면서, ‘대한민국과 중화인민공화국 양국 간의 상호이해 증진과 문화교류에 이바지한 감사’를 담아 부인 정설송 여사에게 감사패를 문체부 장관이 직접 전달했다.

2015년 박근혜 대통령은 중국 전승절 기념식에 참석해 정율성 음악이 연주되는 퍼레이드를 참관했으며, 당시 언론들도 정율성 선생 음악에 대해 주요하게 보도했다.

문재인 정부시기인 2021년에는 국립국악원 70주년을 기념해 그의 미공개 소장품을 전시하는 특별전을 개최했다.

강기정 시장은 “대한민국 정부는 국익을 위해 지난 35년 간 정율성 선생을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했다”며 “처음에는 북방정책의 맥락에서 ‘공산권과의 교류’를 목적으로, 이후에는 ‘한중우호 교류사업’의 일환으로, 최근에는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사업들이 추진됐다”고 설명했다.

강 시장은 “이같이 시대의 변화에 따라 그 목적은 조금씩 달라졌지만, 정율성 선생이 우리 정부의 대중국 외교의 중요한 매개였음은 분명하다”면서 “광주시도 지난 2002년부터 시민의 뜻을 모아 추진해온 사업이기에 정율성 기념사업을 당당하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강 시장은 이어 “정율성 역사공원 조성사업은 급작스럽게 추진한 사업이 아니며 행정의 연속성과 예산집행이 이미 완료돼 사실상 마무리된 사업”이라며 “보훈부가 언급한 ‘중단해야 한다’는 말이 어떤 의미인지 모르겠다”고 반문했다.

실제, 정율성 역사공원 조성사업은 지난 2004년 학술대회에서 제안돼 2010년 생가고증위원회를 통해 장소가 선정됐고, 2018년 10월 역사공원 조성사업이 본격 추진돼 토지매입을 완료하는 등 완공을 앞둔 상태다.

강 시장은 특히 “이번 정율성 기념사업 논란을 보며 지난 2013년 박승춘 보훈처장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금지 파문이 떠오른다”면서 “당시 보훈처는 수십년 간 광주시민이 마음을 담아 부르던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을 금지시켰고, 이념의 잣대로 5‧18을 묶어 광주를 고립시키려 했다”고 지적했다.

강 시장은 “하지만 보훈처의 철 지난 매카시즘은 통하지 않았고, 광주시민은 이를 잘 극복했다. 이번에도 그럴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오랜기간 동안 대한민국 정부도, 광주시민도, 역사정립을 마친 정율성 선생에 대한 논쟁으로 더 이상의 국론을 분열시키지 말라”며 “특히 보훈단체와 보수단체를 부추겨 광주를 다시 이념의 잣대로 고립시키려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보훈부에 촉구했다.

강 시장은 끝으로 “광주시민은 지금의 이념 논란에 절대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가와 함께 추진했던 한중 우호사업인 정율성 기념사업을 광주시가 책임지고 당당하게 잘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호남탑뉴스 = 국창호 기자
/호남탑뉴스 =국창호 기자